교정치료정보 > 턱관절장애   
입을 벌리거나 아래턱을 움직일 때 귀 앞 부위에서 소리가 나는 것이 턱관절 장애의 초기 증상입니다. 더 진행이 되면 식사시나 입을 벌릴 때 턱과 귀 부위가 아프거나 많이 불편합니다. 통증이 심해지면 입이 거의 안 벌어지기도 합니다.턱관절은 아래턱뼈와 두개골의 측두골이 연결되는 관절인데 입을 벌리고 다무는 아래턱의 운동과 관련된 관절입니다. 이 관절 사이에는 디스크라는 말랑말랑한 조직이 있는데 디스크가 제 위치에서 벗어나면서 턱관절 장애가 발생됩니다.
턱관절 장애의 가장 큰 원인은 스트레스로 인해 무의식적으로 생기는 비정상적인 습관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를 가는 습관과 이를 꽉 무는 습관 등이 대표적입니다. 이러한 비정상적인 습관은 관절에 무리한 충격을 가하게 됩니다. 그 밖의 원인으로는 턱관절 부위의 외상, 관절염과 같은 전신질환 등을 들 수 있습니다.

턱관절 장애의 치료는 원인 제거가 가장 중요하지만 정신 심리적 문제가 관련되어 있기 때문에 치료가 쉽지는 않습니다. 최선의 치료는 예방이며 증상 초기에 더 이상 심해지지 않도록 주의하는 방법입니다. 소리가 난다고 치료를 하지는 않으며 턱이 불편하거나 통증이 있거나 입이 잘 벌어지지 않는 경우에 치료를 합니다. 이러한 치료는 우선 보존적인 치료인 물리치료, 턱근육 스트레칭 등으로 시작해 보며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과도한 근육 긴장을 차단하는 방법으로 구강 내에 장치(스프린트)를 끼거나 약물 치료를 합니다. 증상이 심하면 관절 내 주사로 관절 내를 세척하여 디스크가 잘 움직이도록 하기도 하며 매우 심한 경우에는 수술치료를 하기도 합니다.
이가 잘 맞지 않아서 턱관절 장애가 생기기 때문에 교정치료를 통해 교합을 맞추면 턱관절 장애가 사라질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생각은 일부는 맞고 일부는 틀릴 수가 있습니다.
아래턱이 많이 작은 분들 중에 이를 감추려고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간에 턱을 앞으로 내밀고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렇게 아래턱을 앞으로 계속 내밀고 있는 경우 턱관절에 무리가 올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적절한 교정치료를 시행하게 되면 턱관절 장애 증상이 많이 호전됩니다. 한쪽 교합이 좋지 않아서 편측 저작을 하시는 경우에도 턱관절에 부담이 많이 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부정교합에 관계없이 턱관절 장애가 오는 경우도 많습니다. 스트레스에 의한 이악물기,이갈이 습관이
원인인 경우가 이에 해당됩니다. 턱관절 장애가 심한 경우에는 교정치료 전에 턱관절 치료를 받으신 후 교정치료를 진행해야 합니다.
이를 가는 습관은 대부분 과도한 스트레스로 인한 것이며 야간 이갈이는 주위 사람에게도 피해를 주게 됩니다.
오래 지속되면 치아의 마모, 안면 부위의 통증 및 턱관절 질환을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이갈이를 하는 분들에게는 턱관절 스프린트를 권해 드립니다. 치아에 장착되는 턱관절 스프린트 장치를 사용하면 치아와 턱관절을 보호하고 이갈이 습관에도 많은 효과가 있습니다.